[헤이리더스 1기 4회] 리더십과 조직관리 / 황성현 퀀텀인사이트 대표

조회수 363

 


리더십과 조직관리 / 황성현 퀀텀인사이트 대표

20.07.28 @헤이그라운드 서울숲점 PierX



많은 분들이 높은 기대를 표현해 주셨던 4번 째 정기모임이 지난 7월 28일 화요일에 진행되었습니다. 모임 종료 후, 사전 기대만큼이나 어마어마하게 높은 만족도와 긍정적인 코멘트가 줄을 이었던 이번 모임! 살짝 알려드릴게요 :) 


먼저 본격적인 게스트 세션 전에 진행되는 ‘이그제큐티브 브리핑’은 조금 다른 아젠다가 다뤄졌습니다. 이너웰빙(마음챙김)과 관련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웰빙 프로젝트(링크)*에서 발간된 리포트(링크) 하나가 공유되었는데요. 이 리서치의 주요 질문은 "어떻게 체인지메이커의 inner wellbeing이 사회변화에 연결되어 영향 주는가?"입니다. 4년 간의 연구를 통해 발견한 점은 간략하게 "inner wellbeing이 지속적으로 '개인'에게 긍정적 작용하면, 그것은 '조직 , 섹터 나아가 사회'에도 긍정적 영향이 있다"는 것이에요. 즉, 조직에 속한 개인의 이너웰빙이 안정적이어야 조직이 달성하고자 하는 미션을 달성할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것이죠. 리서치 설문에 응답을 보면 리서치에 참여한 대부분의 스타트업/ 체인지메이커 조직의 개인(특히, 리더)들이 산업, 분야, 국가에 관계 없이 모두가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누구 하나 리더의 역할을 쉽게 해 나가고 있지 않는다는 사실만으로 위로가 되었기에, 참가자들이 스스로의 마음 상태를 돌아보고 말없이 서로를 응원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어진 게스트 세션은 ‘리더십과 조직관리’을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게스트로 함께 한 황성현 대표님은 HR 직무로 첫 커리어를 시작한 후 지금까지 HR 분야만을 걸어온 찐전문가입니다. 야후, 구글 코리아, 구글 본사, 카카오 뿐 만 아니라 스타트업 창업까지 경험한 다재다능한 분이시죠! 급속한 성장을 경험하고 있는 스타트업에 조인하여 안정적인 조직 구조를 구축하고 운영 방향을 수립하는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했던 황성현 대표님은, 이제 HR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본인의 회사를 설립해 다양한 스타트업 및 대기업에 HR 관련 자문을 하고 계십니다. 


세션 주제인 ‘조직관리’에 맞춰 참가자들로부터 사전질문을 받았는데, 무려 절반의 대표님들이 ‘성과관리’에 대한 질문을 주셨습니다. 이에 헤이리더스의 니즈에 맞춰 황성현 대표님께서 성과관리 위주로 강연 콘텐츠를 다시 제작해 주셨어요. 무한 감동!


수평/수직적 조직문화 및 관리에 대한 명확한 의미, 조직의 특성에 적합한 성과관리 방식, 스타트업이 작게 시작해 볼 수 있는 다양한 보상 방식, 연봉협상, 성장하는 조직에서 으레 발생하는 팀 간 사일로 현상에 대한 의견을 비롯하여,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까지! 1초 1초가 아까운 인사이트로 가득한 시간이었습니다. 말만으로는 아쉬우니 참가자들의 찐반응을 보여드릴게요!

내용이 실질적이고 바로 적용할 수 있을 만큼 구체적이었습니다. 더불어 이론과 실제가 적절히 혼합된 느낌이라 개괄적인 이해도 좋았습니다.

인사이트 넘치는 강의였습니다. 최근 많이 고민하고 있는 내용들이어서 공감이 많이 갔습니다.


성장할 수록 탄탄한 조직 구조와 조직 운영에 대한 철학이 중요하다고 계속 강조하신 황성현 대표님! 성장하는 조직들이 흔히 겪게 되는 조직적 이슈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기반으로 거침없이 답변을 주셨는데요. 그 덕분에 참가자들 또한 열띤 질문을 계속 던질 수 있었습니다. 이번 시간도 참가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저희는 다음 정기모임 후기로 또 찾아 뵙겠습니다 :)  


*웰빙 프로젝트(Well-being Project) : 웰빙프로젝트는 Skoll foundation, 아쇼카, 임팩트허브, Synergos 및 Esalen, Porticus 등 루트임팩트와 체인지메이커로서 궤를 같이 하는 조직들의 이너웰빙(마음챙김)을 위해 시작된 글로벌 이니셔티브입니다. 


> 헤이리더스 1기 프로그램 일정 보러가기 


*헤이리더스는 건강한 성장을 꿈꾸는 임팩트 지향 조직 대표자를 위한 기수제 클럽입니다. 소규모로 진행되는 프라이빗한 모임이므로 상세한 후기는 공개되지 않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